기아,질병,문맹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언론 속 JTS

최석호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가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 단 한 번도 일등을 놓치지 않았을 정도로 아주 똑똑한 아이였지요. 석호는 공부해서 나중에 부자도 되고, 유명한 사람도 되고 싶었습니다. 중학교 3학년 때 석호는 우연히 절에 놀러 갔답니다. 거기서 석호는 인생을 바꿀 사람인 ‘도문’이라는 주지 스님을 만납니다.

기사링크 :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123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번호     CD 댓글등록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정우성·최지우·한지민, 따뜻한 자선 화보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