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구호

2015년 4월에 발생한 규모 7.9의 대지진으로 학교 건물이 무너져, 임시 교실에서 공부해야 했던 네팔 자낙푸르 구 라메츠하프 현의 두 산골마을 학생들에게 새 학교가 생겼습니다.

JTS는 지진 직후인 2015년 5월 초 부터 지진피해지역에 긴급구호를 실시하고 10월에 피해복구 사업지역을 선정했습니다. 학교는 2016년 부터 잔해를 치우고 부지를 정비하는 공사에 들어가, 2016년 10월 11일에 굽타스와리 중학교(교실 10칸)와 칸차빠냐 초등학교(교실 6칸)를 다시 세우고 준공식을 열었습니다. 

 


 

준공식에서는 굽타스와리와 빤차까냐 학교 학생들에게 신민아씨가 보낸 교복과 가방, 필기구를 전달했습니다. 신민아씨가 직접 현장에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열심히 공부하고 잘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을 영상 메시지에 담아 학생들에게 전달했습니다.

덕분에 교실 없이 공부하던 220명의 학생들이 넓고 튼튼한 교실에서 공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학교들은 배우 신민아씨의 기부와 노희경 작가님 및 출판사 북로그컴퍼니가 함께한 모금, 그리고 JTS에 기부해주신 수많은 후원회원 여러분의 정성으로 다시 세워질 수 있었습니다.

 

함께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페이스북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번호     CD 댓글등록
다음글 우리 학교가 다시 생겼어요
이전글 네팔 지진피해 조기복구사업 시작
JTS 긴급구호 소식(RSS)